이언 플럭스

출처 : 다음 블로그(http://blog.daum.net/jijabella/13931145)

10편의 시리즈를 다 보고 난 뒤의 감상은… 촌데레 커플의 주위 민폐형 연애담…-_-b 왜 이 언니의 옷이 이 모양인지는 뭇지 마시길. 뭐, 요즘이야, 게임이나 에니메이션, 영화에서 이 정도 노출이야 일상 다반사이지만, 이 에니메이션이 처음 나온 시기인 80~90년대 초를 감안해 보면 미국에서 조차도 파격적이었지요.

 뭐랄까? 보는 내내 뒤통수를 때리는 에니메이션이 아니었나 싶군요. 매 에피소드는 많은 리뷰어들이 말한 것처럼 독립적입니다. 하지만, 종합적으로 보면 결국은 트레버와 이온의 연애담 과정처럼 보이더군요.^^;

타이트한 규율로 브레닉을 지배하는 트레버가 남자이고, 이언의 연인이라는 점은 상징적인것 같습니다. 전형적인 남성성, 획일주의 랄까요? 이언의 자유 분방함(그 패션부터가… 팬티는 입는다. 하지만, 바지는 입지 않는다.-몇 몇 에피소드에서 입기는 했지만..ㄱ-)과 큰 대조를 보이지요.

매번 트레버에게 한 방 먹이고, 도망가는 건 아무리 봐도 “자기야 나 잡아 봐라~”라는 걸로 밖에 보이지는 않습니다. 두 사람의 술래 잡기 덕분에 주변 사람들이 죽거나 혹은 다치거나.. 최악의 경우로 가게 만드는 민폐 커플이지요.

개인적으로는 사이버 펑크 장르라고 생각하는 에니메이션입니다. 디스토피아적인 세계관을 다루어서라기 보다는 사이버 펑크 특유의 밑바닥 인생들이 보여주는 “역겨움”을 이만큼 제대로 표현하는 작품이 있나 싶군요.

사이버 펑크에서 많이 차용하는 섹스 코드는 섹시함이 아니라, 정말 더티함의 극단을 보여줍니다. SM플레이는 기본이고, 직접적이지 않은 여러 은유들이 은근히 더 사람을 불편하게 만드는 에니메이션입니다. 그래서, 이 에니메이션은 컬트적인 인기를 자랑하는 모양입니다.

이언 플럭스의 주인공들-이언과 트레버, 기타 주변 인물들-은 하나같이 뭔가 어긋나 있습니다. 신체 자체도 그렇지만(대부분이 유저자 조작을 당했거나, 장애를 가지고 있습니다.) 무엇보다도 그들의 정신은 정상인과는 한참 거리가 있지요. 트레버의 경우는 과대 망상적인 천재라서, 매번 인류의 진보를 위해서 힘을 씁니다.(네! 분명 그는 인류 진보를 위해서 노력합니다. 단지, 그 방법이 부시와 김정일, 최근의 샘물 교회 모 목사분과 비슷해서 문제지.) 그리고, 이언은 매번 그런 트레버에게 반항하고 망쳐 버리지요.

그러면서도 투닥 투닥 하다가 결국은 섬씽이…

제가 이 에니메이션을 두 남녀의 연애담으로 보는 것도 그런 이유입니다. 스케일이 큰(인류 보완 계획 같은-에반게리온 아님) 사건들이 사실은, 두 남녀간의 이념이나 큰 대의 명분이 아니라, 단순히 서로간의 감정 싸움이니까요.

“이언 당신은 내 큰 뜻은 이해하지 못해.”
“트레버! 당신의 그 소리는 이제 지긋지긋해요!”

연애를 해 보신 분들은 적어도 여러 번 이런 식의 대화 진행을 경험해 보셨을 겁니다.^^; 그래서, 이언과 트레버는 매 에피소드 마다 투닥 거립니다. 마지막 에피소드에는 결국 함께 하게 되지요.

어쩌면 이미 10년이 넘어 버린 작품이라서, 크게 와닿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본바닥 정크형 SF를 보고 싶으신 분들이라면 이언 플럭스를 강력히 추천합니다. 또한, 피터 정의 명성을 익히 들어 오신 분들도 환영할 만한 작품입니다.

그로테스크한 캐릭터 디자인과 역동적인 화면 구성-80년대 기술이라는 걸 감안해 보면, TV용 에니메이션에서 저런 활극을 만들었다는게 놀랍습니다. 아니, 최근의 에니메이션게의 수익 악화로 인한 퀄러티 저하를 감안해 본다면, 오히려 더 앞설 수도 있겠군요.-은 이전까지 재패니메이션만 알던 사람들에게도 충격일 겁니다.

현재 다음의 TV팟에서 무료 서비스하고 있습니다. 가입만 하면 공짜입니다. 그리고, 이 에니메이션은 19세 미만은 관람 불가입니다. 정말 성인용 에니메이션을 지향하는 작품입니다. 단순히 섹스 코드 때문만이 아니라, 성인이 아니라면 받아 들이기 힘든 폭력성과 변태성, 사회의 씁쓸함들이 담겨 있습니다.

p.s. 눈 커플로 파리를 죽이시고, 심심하면 총을 쏴대는 언니자만, 간간한 귀여운 모습도 있답니다.^^;

jijabella

About 이 광희

이 블로그의 운영자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